[기획팁] 화면을 어떻게 채울까? (영상에 쓰이는 거의 모든 구성요소)

영상은 화면의 연속입니다. 시간의 흐름 위에서 끊임없이 화면이 보여집니다. 러닝타임동안 어떤 화면을 채워 넣을것인가, 그것이 영상 기획의 전부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영상에 쓰이는 거의 모든 화면 구성요소를 분류해보았습니다. 어떤 영상이든 이 요소들의 조합으로 이뤄져 있다는 것을 알면 조금 더 구조적으로 볼 수 있겠죠?

영상을 채워 넣는 방식은 크게 세 가지입니다. “찍는다. 만든다. 가져다쓴다.” 백지 위에서 영상의 구성을 잡아야 하는 분이라면 이 세 가지 구분법이 도움될 것입니다.

 

  1. 촬영해서 채운다. (찍는다)

    1. 오브제를 촬영한다.
      1. 외형을 찍는다.
      2. 사용법을 찍는다.
      3. 설계나 구조를 찍는다.
    2. 전경을 촬영한다.
      1. 정적으로 찍는다.
      2. 달리를 사용한다.
      3. 드론을 사용한다.
    3. 환경을 연출한다.
      1. 적정 장소를 찾는다.
      2. 야외 장소를 임대한다.
      3. 미술 장식이 된 스튜디오를 임대한다.
      4. 호리즌 스튜디오를 활용한다.
      5. 세트를 완전 새롭게 만든다.
    4. 상황을 촬영한다.
      1. 상황을 있는 그대로 기록한다.
      2. 상황을 재연한다.
      3. 상황을 극대화하는 연출을 가미한다.
    5. 사람을 촬영한다.
      1. 관찰자적 관점으로 찍는다.
      2. 사람이 직접 청중에게 메시지를 전달한다.
      3. 인터뷰한다.
      4. 모더레이터가 함께 등장해 방송을 진행한다.
    6. 배우를 동원해 연기한다.(드라마타이즈는 너무 다양한 경우의 수가 발생하므로 분류하지 않습니다.)
  2. 그래픽으로 채운다. (만든다)

    1. 모션 그래픽으로 채운다
      1. 타이틀, 로고, 스크롤을 보여준다.
      2. 챕터 구분을 보여준다.
      3. 도식이나 차트를 보여준다.
      4. 타이포그래피로 채운다.
        1. 정적인 타이포그래피
        2. 현란하고 화려한 타이포그래피
      5. 애니메이션으로 채운다.
        1. 2D 애니메이션
        2. 2.5D 애니메이션
        3. 3D 애니메이션
    2. CG로 채운다.
      1. VFX(특수효과)처리를 한다.
      2. 현실세계를 촬영한 소스에 3D를 합성한다.
      3. 완전히 새로운 세상을 가상 3D공간에 만들어낸다.
  3. 소스로 채운다. (가져다쓴다)

    1. 보유한 사진 자료를 첨부한다.
      1. 사진으로 화면 전체를 채운다.
      2. 사진의 크기를 변형하거나 효과를 주어 삽입한다.
    2. 보유한 영상을 첨부한다.
      1. 영상의 일부를 그대로 사용한다.
      2. 영상을 변형하거나 효과를 주어 삽입한다.
    3. 소유권이 없는 자료를 첨부한다.
      1. 사진자료를 첨부한다.
      2. 영상자료를 첨부한다.
    4. 소스를 구입한다.
      1. 주제와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소스
      2. 내레이션을 보완하는 소스
      3. 주제를 보완하는 소스
        1. 사람이 피사체로 등장하는 소스
        2. 특정한 느낌과 감성을 전달하기 위한 소스
        3. 자연, 환경, 사회, 우주 등을 보여주는 소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Post comment